A picture of a computer trying to start a digital chatbot

디지털 챗봇 시대 소셜미디어가 인간에게 주는 공허와 박탈감 및 연결성 및 내생각

디지털 챗봇 시대 소셜미디어가 인간에게 주는 공허와 박탈감 및 연결성 및 내생각

A picture of a computer trying to start a digital chatbot

안녕하세요! 변화와 성장을 위해 내면의 다양성 속에서 새로운 해석과 의미를 탐구하고, 더 나은 삶의 지식을 전달하는 일반인 사람 한여울입니다. 디지털 시대의 발전은 우리의 삶에 혁명을 가져왔지만, 동시에 인간에게는 새로운 종류의 슬픔, 공허함, 상처, 상실감을 불러왔습니다. 이러한 감정은 시대의 변화에 맞추어 인간이 극복해야 할 과제이지만, 이 문제를 어떻게 재조명하고 직면해야 하는지에 대한 정보는 찾아보기 어려웠습니다. 오늘날 인간은 인공지능의 생성형 Chat bot시대에 올라타 온라인으로 인간관계를 맺고 유지하는데 익숙해지고 있습니다. 또한, 디지털 플랫폼을 통해 자신을 표현하고 타인과 소통하기도 합니다. 이러한 인공지능이 결합된 디지털 시대로의 전환은 전통적인 관점을 가지고 있던 인간의 내면 세계와 사고관에 때때로 충돌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디지털로의 대전환은 우리 인간의 내면 세계에 예상외로 지대한 영향을 미칩니다. 이 글에서는 소셜미디어(SNS) 사용이 인간의 슬픔과 공허, 우울증 수치와 어떤 연관성이 있는 지 알아보며 소셜미디어와 디지털 발전이 인간에게 주는 박탈감에 대해 알아볼 것입니다. 또한, 디지털 시대 소셜미디어와 인간 실존과의 연결성이 중요한 이유과 디지털 챗봇 시대 윤리가 중요한 이유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자 합니다.

 

 

SNS 사용이 슬픔과 공허, 우울증 수치 증가 사이의 연관성

세계보건기구(WHO)는 정신건강 문제가 세계적으로 급증하고 있다고 보고했습니다. 이러한 문제는 온라인에서 비교 문화를 장려하고 온라인에서의 경쟁과 디지털 부적응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의과대학 가정의학과 및 정신의학 박사 류이린(Liu Yi Lin)은 ‘미국 청년들의 소셜 미디어 사용과 우울증 사이의 연관성(ASSOCIATION BETWEEN SOCIAL MEDIA USE AND DEPRESSION AMONG U.S. YOUNG ADULTS)’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였습니다. 그 결과, 미국의 청년들의 소셜 미디어(SNS) 사용이 우울증 증가와 유의미한 관련이 있다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SNS(소셜미디어) 사용과 우울증, 불안, 외로움, 상실과 관련된 신경정신과적 결과 사이에는 공통의 매커니즘과 방향이 작용했는데, 디지털 시대에 소셜미디어에 노출되는 사람들에게 우울증과 같은 정신적 곤란에 개입하고 해결할 수 있는 단서를 찾아낼 수 있는 중요한 연구였습니다.

Graph of the association scale between youth social media use and depression그래프에서 보듯이 SNS의 사용 시간과 빈도가 높아질수록 우울 수준이 크게 증가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또한 전 세계 소셜미디어 사용 빈도가 높은 사람들이 우울증 확률이 더 증가했습니다. 또 다른 관련 추가 연구 결과에서는, 독특한 점을 발견했습니다.
미국 펜실베이니아 피츠버그 의과대학 일반내과 박사이자 미디어 기술 및 건강 연구 통계학자인 아리엘 센사(Ariel Shensa)는 실험 연구 ‘미국 젊은 성인의 문제가 있는 소셜 미디어 사용과 우울 증상: 소셜 미디어 사용 방법에 대한 전국적인 연구 Problematic social media use and depressive symptoms among U.S. young adults: A nationally-representative study)’를 진행했습니다. 아리엘 센사박사는 소셜미디어와 우울 증상과 같은 정신 질환 유발 원인의 연관성을 설명하고, SNS의 절대적인 사용보다는 소셜미디어의 사용방법이 우울증과 연관성이 있음을 밝혔습니다. 그의 연구에 따르면, 사람들이 ‘소셜 미디어를 어떻게 사용하느냐’에 따라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지만, 오히려 정신과적인 질병을 초래할 위험율이 높다는 점을 시사했습니다. 따라서 SNS를 사용할 때 사용 빈도나 시간보다는 무엇을 위해, 어떻게(How) 소셜미디어를 사용할 것인지가 중독 요소를 예방하고 우울증과 같은 정신 증상을 줄인다는 점을 확인했습니다. 이처럼 소셜미디어는 인간에게 내면의 감정과 외로움, 공허와 우울증, 불안 등의 정신건강 증상을 불러일으킬 수 있습니다.

 

소셜미디어와 디지털 발전이 주는 박탈감과 인간의 속성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디지털 시대에는 인간 내에 공존하는 슬픔과 공허, 박탈감이 더욱 두드러질 수 있고, 때로는 우리를 고립시키고 상처를 줄 수 있습니다. 소셜 미디어에서는 우리의 삶을 왜곡시키고 비교문화를 조장할 수 있습니다. 이는 온라인 플랫폼에서 우리의 존엄성을 침범할 우려가 있습니다. 따라서 우리는 온라인 플랫폼을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자기 탐색과 회복력의 도구로 이용해야할 것입니다. 블로그 글쓰기, 온라인 커뮤니티 활동, 사진 혹은 영상 공유 등의 기능을 제공하는 소셜 미디어 플랫폼은 우리 자신의 이야기를 공유하고 다른 사람들과 랜선을 통해 연결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합니다. 또한 온라인 상담 서비스와 정신건강 앱은 우리가 감정적, 심리적인 상태를 관리하고 치유하는 도구로서 기능합니다.
하버드 대학 비즈니스 리뷰 에디터이자 IT 미래학자인 니콜라스 카(Nicholas Carr)는 자신의 저서 ‘유리 감옥-생각을 통제하는 거대한 힘’(The Glass Cage: How Our Computers Are Changing Us)을 통해 우리가 어떻게 소셜미디어를 사용하여 정신적으로 취약해지지 않고 균형잡힌 삶을 가지고 성장해나갈 수 있는지 제안합니다. 그는 디지털 시대의 기술 발전이 인간이 사고하고 의사결정을 내리는 과정에서 인간의 잠재력을 포함하여 발휘할 수 있는 임계값을 제한한다고 설명합니다. 즉, 우리가 디지털 기기와 다양한 애플리케이션, 소프트웨어를 통해 작업함에 따라 기술적으로 인간의 디지털 역량은 향상되지만, 인간의 직관과 창조력, 영감, 판단력 등은 동시에 감소할 수 있다는 점에 주목했습니다. 생성형 인공지능(AI)와 알고리즘 등 기술 요소는 우리가 의사결정을 내리는 대신 최선의 선택을 할 수 있도록 정보를 빠른 속도로 제공합니다. 카(Carr)는 이러한 새로운 디지털 기술이 사람들에게 일종의 방해를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디지털 화면에 익숙한 사람들은 대면 관계에서 결핍을 느끼고, 주의 집중력을 떨어트리며, 자극에 취약하며 인내심이 고갈로 이어진다고 제안했습니다. 이러한 문제들을 다루면서, Carr는 어떻게 기술이 우리의 삶을 더욱 고양시키고 인간의 영적, 정신적 속성까지 함께 확장할 수 있는지 신중하게 고려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또한, 디지털 시대에 살면서 웹서핑, 앱 사용 등 디지털 기기와 함께 하는 생활에 익숙해지면서 우리는 다양한 온라인 활동으로 기인한 내면의 공백과 허무, 박탈감에 직면할 수 있습니다. 소셜 미디어를 포함에 온라인세계에는 다량의 정보 콘텐츠들로 과부하에 걸릴 수 있고, 자기 표현의 흔적들이 속에서도 우리는 종종 외로움과 박탈감을 경험하고 건강에도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실제로 스마트폰 혹은 데스크탑 등을 통해 소셜미디어사용량과 빈도가 높을수록 수면 장애를 경험할 확률이 훨씬 더 높았으며, 소셜 미디어를 많이 사용할수록 식욕에도 영향을 주어 극단적인 섭식장애를 일으켜 폭식이나 무리한 다이어트로 인해 건강을 해칠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가 있습니다. SNS(소셜 미디어)의 보급이나 온라인 활동이 증가한데 반해 오히려 많은 사람들의 사회적 연결성의 줄어들었다는 점은 박탈감의 원인중 하나 이기도 합니다. 이는 코로나19시기에는 물론 그 이후에도 연속적으로 디지털 발전 가속화와 반대로 인간의 외로움과 사회적 고립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변화는 개인 수준에서만 머물지 않고, 사회적 차원에서 국민의 정신 건강 문제, 출산율, 사회적 불평등까지 다양한 측면에 기여하고 있는 현실입니다. 따라서 디지털 사회에는 이러한 귀중한 인간의 사회적 연결성을 견고히 하고 그 위에 매체의 활용이라는 시스템을 적용하는 측면을 고심해봐야 할 것입니다.

 

 

디지털 시대 소셜미디어와 인간 실존과의 연결성

우리는 디지털 시민으로서, 우리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위로와 지지를 제공할 수 있습니다. 온라인 플랫폼에서 우리는 다른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고 공감할 수 있으며, 그들에게 우리의 경험과 조언을 나눌 수 있습니다. 소셜 미디어에서는 우리가 서로를 격려하고 위로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습니다. 또한, 기술 기업과 온라인 플랫폼은 사용자의 정신건강을 보호하고 지원하기 위해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합니다. 이러한 기업들은 알고리즘을 사용하여 사용자를 선별하고, 사이버 괴롭힘을 방지하고, 정신건강 리소스에 대한 접근성을 향상시킬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우리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모두 상호 작용하는 디지털 시민으로서, 우리가 친구, 가족, 이웃, 그리고 우리 자신을 돌봄으로써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서로를 위로하고 지지함으로써 디지털 시대의 슬픔과 상처를 치유할 수 있습니다. 이제는 인공 지능(AI)을 융합한 디지털 기술과 소셜 미디어(SNS), 온라인플랫폼 등과 우리 일상 생활이 접목되는 것이 너무나 익숙한 일이 되었습니다. 이러한 발전은 인간에게 연결성과 성장을 위한 엄청난 기회들을 제공하지만 개인이나 집단의 복지에도 중요한 도전을 제기합니다. 이렇게 복잡하고 복합적인 양상을 제공하는 환경을 세쳐나가면서 이러한 수단들을 어떻게 활용하여 인간의 정신적인 영역과 미덕, 영적 능력과 순수한 지향감을 공동선과 통합하여 함양할 수 있을지 아는 것은 중요합니다. 우리는 인간 정신과 심리의 복잡한 작용을 탐구함으로써 개인과 사회가 어떻게 디지털 기술과 소셜 미디어 플랫폼을 효과적으로 사용하고 정신 건강을 보호하고 총체적인 행복감을 증진해 웰빙을 실현할 수 있는지에 대한 지침을 제공할 수 있습니다.
디지털시대의 인간 정신과 행동을 스스로 돌아보고 재해석하는 능력은 우리 삶에 유용한 통찰을 제공하는데 중요한 요소가 되었습니다. 소셜미디어 시대에 인간의 주의력은 끊임없이 업로드되는 압도적인 일련의 자극에 의해 감소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자극의 역할을 하는 것은 정보의 과잉, 다량의 콘텐츠, 가치가 낮은 콘텐츠의 품질, 유사한 정보과 가짜 뉴스들을 포함합니다. 이러한 자극의 폭격은 우리의 주의 지속 시간이 단축되고 인지 능력이 감소합니다. 우리는 디지털 환경의 산만함 속에서도 정서를 조절하고 주의력을 함양하기 위해 개인적차원에서 마음 챙김의 훈련을 해볼 수 있습니다. 심호흡을 통한 명상, 자기 성찰의 시간, 디지털 해독과 같은 기술은 디지털 기기 스크린에 쏟은 시간으로 인해 발생한 정신적인 피로감을 해소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시간은 인간이 디지털사회에서 경험하는 정서적인 공백, 미덕, 영적 능력, 순수한 지향감을 회복하는데 기여합니다. 명상과 자기 성찰은 공감과 연민, 그리고 회복탄력성과 같은 미덕을 길러주고, 온라인 상호 작용에서 발생하는 사회적 역동에 균형있게 임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소셜 미디어 플랫폼은 종종 부러움, 비교, 그리고 외로움과 같은 부정적인 감정을 증폭시켜 정신적 행복에 해로운 영향을 미치는데 이때 자기성찰과 명상은 좋은 대안을 제공합니다. 온라인 콘텐츠를 비판적 관점에서 바라보고, 존중하는 담론에 참여하고, 표면적인 것보다는 진정성있고 진실성있는것에 기초한 공감을 일으키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의미 있는 연결성을 소셜미디어에서 기를 수 있는 것은 디지털 시민의 역량을 키우고, 디지털 리터러시 기술을 촉진하는데도 기여합니다.

 

 

디지털 챗봇 시대 윤리에 대한 내생각

AI의 발전은 디지털 경험을 형성하는 데 있어 많은 기회와 긍정적인 경험을 제공하지만 이에 맞서 윤리적 딜레마를 동시에 제시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할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디지털 챗봇 기술의 발전과 보급은 인간 중심의 가치와 윤리적 원칙을 기반하여 개발에 힘써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ChatGPT를 포함한 GPT 서비스를 개발해 보급한 OpenAI는 그들의 AI기술 개발시 부여한 철학에서 볼 수 있습니다. OpenAI는 ChatGPT 서비스를 개발하면서 디지털을 접하는 모든 인류에게 열린 AI기술을 보장하겠다는 모토로 윤리 원칙에 부합하는 행동강령을 준수해왔습니다. 사용자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개인이나 커뮤니티에 해를 끼치지 않는 방식으로 AI를 사용하도록 디자인했습니다. 또한, AI모델이 응답을 할때는 편견이 없도록 중립적 입장에서 응답을 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그 외에 회사측에서도 OpenAI는 개발자와 업계 파트너 등과 협력해 AI와 관련된 윤리적 문제에 대한 솔루션을 개발한고 잘못된 정보와 알고리즘 공정성, 디지털 웰빙과 같은 복잡한 문제를 해결하려고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OpenAI logo and some photos from interface screen in Chat GPT

우리는 끊임없는 기술 혁신 시대의 도전에 직면할 때, 항상 인간이 무엇보다 주체이며 인간을 위해 존재한다는 점을 기억해야할 것입니다. 이러한 기술의 발전은 인류 행복이 최종 목표이며 따라서 개인적 차원이 아닌 사회적 차원에서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환경을 제공하는 원칙을 염두에 두어야 할 것입니다. 인간의 존엄성과 인류 보편의 가치를 존중하는 것은 AI 챗봇 시대의 도래 이후 디지털 기술 혁신의 핵심입니다. 우리는 다양성을 인정하고 모든 개인의 권리와 자유를 침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기술을 발전시켜야 합니다. AI의 기술 발전으로 많은 사람들이 AI 챗봇을 통해 필요한 정보에 빠르고 간편하게 접근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혁신은 정보의 확장과 공유를 촉진하여 지식 접근에 대한 장벽을 낮추는 데 기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기술 혁신을 경제적 이익이나 지위에 따른 특권으로 제한한다면, 이는 사회적 불평등을 초래할 수 있을 것입니다. 가난한 이들에게는 기술의 혜택에 대한 접근성이 제한되고, 이로 인해 정보 격차와 사회적 분열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이는 곧 사회적 혼란과 불안으로 디지털 기술의 발전이 보편적 윤리를 지키지 않아 균형을 잃은 사회의 모습을 초래한 상태 일 것입니다. 따라서 우리는 기술 혁신이 모든 이들에게 혜택을 가져다주도록 접근성을 보장하고 공공 서비스와 같이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 또한 거짓뉴스와 편향성을 필터링하여 인간사회에 깊이 내재 되어 있는 차별을 예방해야 할 것입니다. 이는 기술의 이용에 대한 디지털 리터러시 교육과 인식 개선교육으로도 가능합니다. 우리는 인공지능의 사용이 인간에게 직간접적으로 해를 입히는 목적으로 사용되어서는 안 됩니다. 기술 혁신의 역동적인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하면서도 사회적 공동의 선을 지향하고, 공평성과 윤리적 책임을 보장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할 것입니다. 이는 개인의 이익보다는 사회적 공공성 증진과 인류의 공동 이익을 우선시하여 기술을 활용하는 것입니다. 예컨대, 모든이들에게 가치있는 글이나 영상, 사진과 같은 콘텐츠를 제공하는 것입니다. 인공지능은 인간의 통제 아래에서 사람의 지능과 협업하여 더 큰 독창성을 담은 결과를 낳을 수 있을 것입니다. 또한, 인공지능을 통해 생산된 콘텐츠나 작품이라면 해당 출처와 공정과정 속에 인공지능이 함께 했다는 점을 명시해야 합니다. 디지털사회에서 인류의 공동 이익을 추구하는 길은 자기 중심적인 사고나 소비에서 집단적 행동과 사회적 책임으로의 전환에 있습니다.
온라인에서 디지털 시민의식과 윤리적 행동을 장려하는 정책과 개입을 옹호하는 것도 디지털 시민으로서의 행동이 됩니다. 디지털 관리 의식을 키우고 이타주의, 협업, 환경 지속 가능성과 같은 가치를 장려함으로써 우리는 디지털 시대 인류와 지구의 발전을 위해 힘을 발휘할 수 있습니다.
디지털 시대에 인간의 정신 영역, 미덕, 영적 능력, 그리고 공동선을 향한 순수한 지향을 통합하려면 심리학, 기술, 윤리, 영성의 통찰력을 바탕으로 하는 다학제적 접근이 필요합니다. 이는 버밍엄 대학교 교육학 교수 지안프랑코 폴리치(Gianfranco Polizzi)의 ‘디지털 시대의 지혜: 사이버 지혜를 이해하고 함양하기 위한 개념적, 실천적 틀(Wisdom in the digital age: a conceptual and practical framework for understanding and cultivating cyber-wisdom)’의 연구논문에서도 언급합니다.그는 디지털시대의 사이버 지혜를 함양하는 것이 주목하며 자기 성찰, 사이버 지혜 활용능력, 인성 교육과 윤리실처에 대해 다루었습니다. 우리는 마음 챙김, 연민, 그리고 윤리적 인식으로 디지털 세계의 복잡성을 포용함으로써 기술의 혁신적인 잠재력을 활용하여 더 상호 연결되고, 연민, 그리고 번영하는 사회를 만들 수 있습니다. 협업과 집단 행동을 통해 디지털 기술과 소셜 미디어의 혁신적인 잠재력을 활용하여 더 상호 연결되고 인정받고 번영하는 사회를 만들 수 있을 것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